2018.12.06 17:45:00 매일신문 김병훈기자
은퇴한 조동찬, 제2의 야구 인생은 삼성 코치로 시작
  • 1,356
  • 0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밴드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조동찬이 선수 유니폼을 벗고 코치로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합니다. 삼성 김한수 감독은 6일 "내년 시즌 3군(육성) 수비코치로 조동찬을 내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 데뷔 17년 차 조동찬은 올 시즌이 끝나기 전부터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감독은 나머지 야구 인생을 삼성에서 후배를 양성하면서 마무리하고 싶다는 조동찬의 뜻을 존중해 3군 수비코치를 맡겼습니다.

 

*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Emotion Icon 2019 야구친구 다이어리 사전예약 판매 시작!

판매 기간동안 특별할인가 16,000원 + 무료배송 혜택을 드립니다. 배송은 12/17 일괄 배송됩니다.

★ 지금 사전예약 구매하기 > 아래 이미지 클릭!

 

전체 댓글 0

0 / 600
이전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