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9 15:00:00 이현우 기자
'크낳괴' 테임즈의 진화
  • 5,638
  • 0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밴드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사진=MLB.com]

[사진=MLB.com]

 

에릭 테임즈(32·밀워키 브루어스)의 별명은 '크낳괴'다. 

 

'크낳괴'는 크보(KBO)가 낳은 괴물이란 뜻이다. 지난해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복귀한 테임즈가 4월 한 달간 타율 0.345 11홈런 19타점 OPS 1.276을 기록하며 얻은 별명이다. 물론 이 별명은 4월 이후 테임즈가 지독한 슬럼프에 빠져있는 동안 서서히 잊혀졌고, 테임즈 역시 한국야구팬들의 관심에서 한발짝 멀어졌다.

 

그러다 보니 잘 안 알려진 사실도 있다. 테임즈의 지난해 9월 성적이 타율 0.328 출루율 0.431 장타율 0.574 OPS 1.004에 달했다는 점이다. 지난 시즌 막판 테임즈는 오랫동안 이어진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와 복귀 초기 못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복귀 첫해 혹독한 조정기를 거친 테임즈는 복귀 후 두 번째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있다. 테임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3회말 타일러 말레를 상대로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전날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포이자, 시즌 7호 홈런(ML공동 2위)다.

 

이날 경기로 테임즈의 2018 시즌 성적은 17경기 7홈런 11타점 타율 0.231 출루율 0.322 장타율 0.673 OPS 0.995가 됐다. 

 

Emotion Icon 타구 속도와 발사 각도로 본 테임즈의 발전

[표1] 2018년 4월 19일 기준 메이저리그 전체 타자 장타율 순위(자료=팬그래프닷컴)

[표1] 2018년 4월 19일 기준 메이저리그 전체 타자 장타율 순위(자료=팬그래프닷컴)

 

타율이 낮다고 실망할 필요는 없다. 테임즈는 낮은 타율을 만회하고도 남을 장타율 0.673(ML 5위)을 기록 중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뛰어난 선구안으로 타율보다 약 1할 가까이 높은 출루율을 기록 중이기도 하다. 그 덕분에 테임즈는 종합 타격지표인 wRC+(조정 득점창출력)에서도 161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ML 전체 28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이 자체로도 충분히 괴물 같은 활약이라 할만하다. 하지만 진짜 괴물 같은 점은 따로 있다. 19일까지 테임즈의 BABIP(인플레이 된 공이 안타가 되는 비율)은 0.167에 불과하다. 이는 규정타석을 소화 중인 타자 가운데 8번째로 낮은 수치다. 타자의 BABIP가 타구속도와 발사각도, 주력 등에 큰 영향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테임즈는 지나치게 '불운'했다.

 

지난해 테임즈는 평균 타구속도 88.1마일(141.8km/h)를 기록했다. 올해는 91.0마일(146.5km/h)로 빨라졌다. 발사각도 역시 지난해 12.7°에서 올해 16.7°로 더 이상적인 각도에 가까워졌다.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테임즈는 지난해 기록했던 0.309보다 더 높은 BABIP를 기록하고 있어야한다. 수비 시프트가 더 자주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지금의 BABIP는 정상이 아니다.

 

Emotion Icon 테임즈의 타구 속도 및 BABIP, xwOBA 

 

따라서 시즌이 지날수록 테임즈의 BABIP는 적어도 지금보다 높아지게 될 것이라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 그리고 인플레이된 타구가 안타가 되는 비율(BABIP)이 높아지면 자연스레 타격 성적 역시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다. 이를 예측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야구 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서 제공하는 xwOBA(기대 가중출루율)이다. 

 

xwOBA는 타자의 타구 속도와 발사 각도를 고려해 (운을 제외했을 때) 해당 타자가 기록해야 했을 wOBA(가중 출루율, 탐 탱고가 고안한 스탯으로 선형회귀분석을 이용해 만들어졌다)을 구한 값이다. 2018년 테임즈의 xwOBA는 무려 0.402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를 기준으로 했을 때, 0.405를 기록했던 AL MVP 호세 알투베에 이은 ML 8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Emotion Icon 크낳괴 테임즈의 2018시즌 성적이 기대되는 이유

[그림1] 테임즈의 2017시즌 전/후반기 구획별 스윙비율 변화. 붉은색일수록 스윙비율이 높은 구획이다. 테임즈는 2017시즌 중반 들어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 공에 스윙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부진에 빠지기 시작했었다. (자료=팬그래프닷컴)

[그림1] 테임즈의 2017시즌 전/후반기 구획별 스윙비율 변화. 붉은색일수록 스윙비율이 높은 구획이다. 테임즈는 2017시즌 중반 들어 스트라이크 존 바깥쪽 공에 스윙하는 비율이 늘어나면서 부진에 빠지기 시작했었다. (자료=팬그래프닷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타자들이 깜짝 활약을 펼치는 예는 많다. 그 이유는 생각만큼 복잡하지 않다. 빅리그는 단순히 힘만 앞세우는 곳이 아니다. 분석 시스템 역시 타 리그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우수하다. 이런 분석력을 앞세워 약점을 파악한 후 그곳을 집요하게 공략한다. 그러다 보면 깜짝 활약을 펼치던 선수는 정신을 차릴 수 없을 지경이 되고, 곧 성적이 급락한다.

 

지난 시즌 테임즈가 겪은 슬럼프도 이와 유사했다. 초창기 두 시즌 동안 테임즈의 선구안은 형편 없었다. 하지만 KBO리그를 거치며 테임즈의 선구안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유인구를 많이 던지는 한국 투수들에 대응하기 위해 테임즈의 스윙 비율은 줄어들었다. 자연스럽게 삼진은 줄었고, 볼넷은 늘었다. 테임즈가 KBO리그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타자가 된 비결이다. 

 

[영상=다음 스포츠(1분 7초)] [영상=다음 스포츠(1분 7초)]

 

그런 테임즈조차도 지난 시즌 중반 투수들의 집요한 약점 공략으로 인해 KBO리그 시절 정립한 자신만의 스트라이크 존이 완전히 무너졌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테임즈는 지난 시즌 중반에 비해 스트라이크 존에서 벗어나는 공에 스윙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높은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오는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빠른 공을 안타로 만드는 일이 잦아졌다. 

 

한마디로 말해, 채 1년도 안 되는 사이에 지난 시즌 드러냈던 약점을 극복해낼 수 있었단 얘기다. '크낳괴' 테임즈의 2018시즌 최종 성적이 기대되는 이유다.

 

- 이현우 기자 -

전체 댓글 0

0 / 600
이전페이지